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 ‘강화된 흡연 경고 ’ 부착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8-01-05 0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담뱃값 경고그림 12월 교체
담뱃갑에 표기하는 흡연 경고그림이 오는 12월에 바뀐다. 아이코스, 릴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 보다 강화된 흡연 경고그림을 부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아이코스’ 화이트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이코스’ 화이트
연합뉴스

보건복지부는 4일 서울 중구 세종호텔에서 담뱃갑에 표기하는 흡연 경고그림을 논의하기 위한 ‘제2기 경고그림 제정위원회’ 첫 번째 회의를 열었다. 우리나라는 2016년 12월 23일 처음 경고그림을 도입했다. 국민건강증진법은 효과 유지를 위해 24개월마다 그림을 바꾸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6월 새 그림을 결정하고 연말인 12월 23일부터 이 그림을 부착해야 한다. ?위원회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해서는 강화된 경고그림을 부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현재 아이코스와 릴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표기하는 주사기 그림을 쓰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1-0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