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와이파이 100배 빨라진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04 2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끊김 해결해 하반기 시범 운영…550명 동시에 고화질 영상 시청
외국인들이 한국에 와서 가장 놀라는 것 중 하나가 지하철에서 무선인터넷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그렇지만 실제 지하철에서 와이파이를 사용하려고 하면 느리고 중간중간에 끊긴다는 단점이 있다.

국내 연구진이 달리는 지하철 안에서도 많은 사람이 동시에 빠른 속도의 무선인터넷을 끊기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올 하반기부터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이동응용연구부 연구진은 현재 제공되고 있는 10메가bps보다 100배 빠른 1기가bps급의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MHN)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달리는 지하철에서 최대 550여명이 동시에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을 볼 수 있게 된다. 연구팀은 지하철에서 끊기지 않는 초고속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는 ‘고속 핸드오버 기술’을 개발했다. 핸드오버 기술이란 열차가 이동하는 중에도 기지국과 계속 통신 상태를 유지해 끊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연구팀은 지난해 말 서울지하철 8호선 5개 역사 구간에 기지국 장비를 설치해 시연한 결과 기지국 간 핸드오버가 원활하게 작동하면서 지하철 내에서 인터넷 전송 속도가 평균 1.1기가bps 정도가 나온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기술은 오는 6월 서울 지하철 8호선 전 구간에서 시범 적용된 뒤 연말까지 지하철 2호선에서 서비스가 제공되고 내년 중에는 서울지하철 1~9호선 전 구간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한 MHN 기술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킨 ‘MHN-E’ 기술을 개발했다. MHN-E 기술은 무선인터넷 속도를 10기가bps까지 높인 것으로 오는 2월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에 시연될 전망이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ETRI가 개발한 기술을 공동연구에 참여한 중소기업들이 제품의 소형화를 통해 상용 수준의 시스템으로 만든 산·연 협력의 성과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지하철을 비롯한 버스에서도 사용이 가능한 초고속 공공와이파이 기술을 개발 중에 있다”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1-0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