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 외환보유액 3천893억 달러…또 역대 최대

입력 : ㅣ 수정 : 2018-01-04 0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년간 182억 달러 늘어…증가 폭 4년 만에 최대
지난해 말 한국 외환보유액이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작년 한 해 늘어난 외환보유액 규모는 4년 만에 가장 컸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7년 12월 말 외환보유액’을 보면 작년 12월 말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3천892억7천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20억2천만 달러 늘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11월 3천872억5천만 달러로 사상 최대를 찍었다가 한 달 만에 신기록을 다시 썼다.

외환보유액 증가 배경에는 운용자산 수익 확대가 있다.

미국 달러화 약세로 유로화 등 기타 통화로 표시한 외화 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커졌다.

이런 가운데 유가증권 수익과 만기 채권 상환 자금 일부가 다음 투자처를 찾는 동안 예치금으로 이동됐다.

한은, 서울외국환중개 고시환율에 따르면 주요 6개국 통화를 대상으로 산정한 미 달러화 지수는 92.1로 한 달 사이 1.0% 하락했다.

달러화 대비 유로화는 0.8%, 파운드화는 0.2%, 호주달러화는 3.0% 각각 상승했다.

달러화 대비 엔화는 0.8% 하락했다.

외환보유액을 세부적으로 보면 유가증권(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등)은 3천588억3천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9천만 달러 감소했다.

예치금(206억5천만 달러)은 20억2천만 달러 증가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특별인출권인 SDR은 9천만 달러 늘어난 33억7천만 달러,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권인 IMF포지션은 16억2천만 달러로 1천만 달러 줄었다.

금은 47억9천만 달러로 그대로였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한국 외환보유액은 세계 9위를 유지했다.

중국이 3조1천193억 달러로 1위, 일본(1조2천612억 달러)이 2위였다.

지난해 한 해를 통틀어 외환보유액은 181억7천만 달러 늘었다.

증가 규모는 2013년(194억9천만 달러) 이후 가장 컸다.

연간 외환보유액 증가 규모가 확대도 지난해 이어진 달러화 약세와 관련 깊은 것으로 분석된다.

작년 말 미 달러화지수는 2016년 말과 견줘 9.9% 하락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