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신생아 3명 잠복결핵 감염

입력 : ㅣ 수정 : 2018-01-04 17: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호조무사 결핵 확진 뒤 역학조사
질병관리본부는 신생아실 간호조무사가 결핵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광진구 참신한산부인과에 대해 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신생아 3명도 잠복결핵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보건당국은 지난해 11월 3일부터 12월 26일 사이에 해당 간호조무사와 접촉한 신생아 80명을 대상으로 흉부 엑스레이 검사를 실시했다. 또 51명을 대상으로 잠복결핵 검사인 피부반응 검사를 실시했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감염됐지만 발병하지 않은 상태로 전염성은 없다. 다만 10%는 결핵을 경험할 수 있어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잠복결핵 검사를 받지 않은 30명은 생후 4주 미만 신생아로 3개월간 예방약을 투약한 뒤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