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아시아의 다포보스 ‘보아오포럼’서 물러날 듯

입력 : 2018-01-04 09:51 ㅣ 수정 : 2018-01-04 09: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시아의 다보스 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 포럼(Boao Forum)’의 상임이사직에서 물러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3일 연합뉴스는 재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 부회장의 이사직 임기는 오는 4월에 끝날 예정이며, 지난해 이사회에 불참하는 등 정상적인 활동이 어려운 상황이어서 더이상 임기 연장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2013년 4월 보아오 포럼 12차 연차총회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뒤를 이어 이사직을 맡았으며, 5년 임기를 맞았다.

그러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지난해 초 구속수감되면서 같은 해 3월 중국 하이난에서 열린 이사회에 불참한 데 이어 올해도 참석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이탈리아 자동차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의 지주회사인 ‘엑소르’의 사외이사직도 내놓은 바 있다.

매년 4월 개최되는 보아오 포럼은 아시아권 국가와 기업, 민간단체 사이의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하자는 취지로 2002년 중국에 의해 창설됐으며, 현재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가 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 부회장은 고촉통 전 싱가포르 총리, 헨리 폴슨 전 미국 재무장관, 쩡페이옌(曾培炎) 전 중국 국무원 부총리 등과 함께 이사진 명단에 올라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