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고준희양 집앞에 놓인 국화 한 송이와 편지

입력 : ㅣ 수정 : 2018-01-04 1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일 전북 완주군에 위치한 고준희양 친부 아파트 문 앞에 ’이모’라고 칭하는 사람이 적은 메모와 국화꽃이 과자와 함께 놓여 있다.

메모에는 ’이모가 꺼내주지 못해서 미안해...미안해 하늘에선 괴롭고 아프고 무서운거 그런거 없이, 편안하고 따뜻하고 포근하길 기도하고 또 기도할게’ 라고 적혀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