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준장 진급자에 하사하는 ‘삼정검’은 무엇?

입력 : ㅣ 수정 : 2018-01-04 0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준장 진급자에게 장군의 상징인 ‘삼정검’을 직접 전달해 격려한다.
문 대통령,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 삼정검에 수치 수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에서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의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고 있다. ‘수치’는 칼끝에 매다는 것으로 장성이름과 지위, 임명날짜, 대통령 이름이 수 놓여 있다. 2017.8.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 삼정검에 수치 수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에서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의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고 있다. ‘수치’는 칼끝에 매다는 것으로 장성이름과 지위, 임명날짜, 대통령 이름이 수 놓여 있다. 2017.8.9 연합뉴스

국방부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주 준장으로 진급한 77명을 9일 부부동반으로 청와대에 초청해 삼정검을 하사하고 격려할 예정”이라며 “이들이 현정부에서 처음으로 배출된 장군이라는 데 각별한 의미를 부여한 것 같다”고 밝혔다. 소장 진급자 31명은 초청대상에서 제외됐다.


삼정검은 조선시대 왕이 무공을 세운 장수에게 하사하던 것으로, 육·해·공군이 하나로 일치되어 호국 통일 번영에 기여하는 의미를 담아 수여된다. 길이 100cm, 무게 2.5kg으로 칼자루에는 태극문양이, 칼집에는 대통령 휘장과 무궁화가 조각돼 있다.

삼정검 칼날의 한 면에는 ‘산천의 악한 것을 베어내 바르게 하라’는 뜻의 글이, 다른 면에는 이순신 장군의 명언인 ‘필사즉생 필생즉사(必死則生 必生則死)’라는 글귀가 새겨있다.

장군 진급자에게 삼정검을 주기 시작한 것은 전두환 대통령 때인 1983년으로 당시엔 칼날이 양날(검·劍)이 아니라 외날(도·刀)이어서 이름도 삼정도였다. 삼정도가 서양식 칼과 흡사하다고 해 2007년 노무현 대통령 때 조선시대 전통 칼인 사인검을 본떠 양날로 바꿨다.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 시절엔 군 통수권자가 아닌 국방부 장관이 삼정검을 대신 수여해 군의 사기를 떨어뜨린다는 비판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지난해 8월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등 6명의 신임 대장들에게 진급‧보직 신고를 받으며 삼정검에 수치를 달았다. 중장, 대장으로 진급시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직위와 이름, 날짜를 수놓은 분홍색 수치(綬幟)를 준장때 받은 삼정검의 손잡이 부분에 달아준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