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이면 군사협정 수정에 UAE 반발…임종석 보내 수습”

입력 : 2018-01-04 08:42 ㅣ 수정 : 2018-01-04 0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정부 원전수주때 맺은 이면 군사협정을 정부가 수정하려 하자 아랍에미리트(UAE)가 강력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UAE 아크부대 방문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 UAE 아크부대 방문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3일 SBS ‘8뉴스’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는 2009년 12월 아랍에미리트에 원전 수출 계약을 맺으며 복수의 군사 협정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박근혜 정부도 2013년 10월 한반도 유사시 아크부대의 복귀를 위한 아랍에미리트의 수송편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군수지원협정을 맺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이전 두 정부가 국내법을 명백하게 위반하며 아랍에미리트와 5가지의 협정과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군 관계자는 “지난 11월, 정부가 송영무 국방장관을 보내 협정과 양해각서를 바로 잡으려 했지만 아랍에미리트 측의 반발만 샀다”고 전했다.

그로부터 한 달 뒤 임종석 실장이 이 갈등을 수습하기 위해 방문했다는 설명이다. 매체는 아랍에미리트 반발에 파병안을 연장하고 협정과 양해각서도 봉합하기로 결론을 내린 상황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