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병에 13억원” 세계 최고가 보드카 덴마크 바에서 도둑 맞아

입력 : 2018-01-04 07:48 ㅣ 수정 : 2018-01-04 1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병에 130만달러(13억 8700만원)나 돼 세계에서 가장 비싼 것으로 알려진 보드카가 덴마크의 한 바에서 도둑맞았다.

덴마크 경찰은 2일 새벽(이하 현지시간) 도둑이 카페 33 바에 들어와 금과 은, 다이아먼드가 병뚜껑에 장식돼 있는 루소-발티크 사의 보드카를 훔쳐 달아나는 장면이 담긴 CCTV 동영상을 공개하고 수사에 나섰다고 영국 BBC가 3일 전했다. 동영상을 보면 도둑은 회중전등을 들고 바 안의 보드카 진열장을 일일이 비춘 다음 문제의 보드카 병을 확인한 뒤 들고 달아났다.

도둑이 이 보드카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침입한 것이 분명해 보이며 그는 다른 보드카에는 눈길도 안 주고 달아나다 웬일인지 서너 걸음 정도 되돌아와 바 안을 둘러본 뒤 다시 달아났다. 경찰은 도둑이 침입했는지, 아니면 출입문 열쇠를 갖고 있었는지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벙송은 전했다.

이 바의 주인 브라이언 잉베르는 문제의 보드카가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미국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에도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에게 건넨 선물로 등장했다고 전했다. 이 보드카의 주인은 라트비아에 본사를 둔 다르츠 자동차 회사인데 수도 리가의 국제보드카박물관에서 6개월 임대해 이 바에 진열돼 있었다.
다르츠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다르츠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러시아의 고급 자동차 제조사인 루소-발티크는 창업 100주년을 기념해 문제의 보드카를 특별 제작했다. 병의 앞쪽에는 깃털 장식이 달려 있고 루소-발티크 자동차에 들어간 레디에이터 가드의 복제품도 달려 있다. 병뚜껑은 러시아제국 황실을 상징하는 독수리 모양으로 만들어졌으며 다이아먼드들이 박혀 있다.

당연히 다르츠 창업자인 레오나르드 양켈로비치는 이 보드카를 되찾고 싶다고 BBC에 털어놓았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