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리스 힐튼, 4살 연하 남자친구와 약혼

입력 : ㅣ 수정 : 2018-01-04 0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 호텔 재벌 ‘힐튼’의 상속녀이자 배우인 패리스 힐튼(왼쪽·36)이 4살 연하 남자친구인 배우 크리스 질카(오른쪽·32)와 약혼했다고 미국 연예매체 피플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힐튼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프러포즈를 받아들였다. 약혼하게 돼 정말 행복하고 기쁘다. 내 최고의 친구이자 소울메이트”라고 밝혔다.


힐튼 호텔 창업자인 콘래드 힐튼(1887~1979년)의 증손녀이자 배우,가수 등 여러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힐튼은 8년 전 질카를 처음 만났고, 지난해 2월부터 열애를 인정하고 교제를 해왔다. 미국 드라마 ‘노비티에이트’ 등에 출연한 질카는 최근 힐튼과 함께 공개석상에서 자주 얼굴을 드러내며 팔에 힐튼의 이름을 문신으로 새긴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1-0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