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상금 5억원 ‘명중’…전설 누른 28세 다트 황제

입력 : ㅣ 수정 : 2018-01-04 07: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트라면 사람들은 술 마시며 즐기는 여흥 정도로 가벼이 여긴다. 하지만 영국에서는 프로 리그가 성행할 정도로 엄연한 스포츠 대접을 받는다. 국내에선 주한미군들이 즐기다 1991년 한국다트협회 발족으로 대중 레포츠로 성장 중이다.
롭 크로스 다트 황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롭 크로스 다트 황제

롭 크로스(28)가 지난 1일 알렉산드라 팰리스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16차례나 챔피언에 오른 뒤 마지막 출전이라고 공언한 백전노장 필 테일러(58)를 7-2로 물리치고 첫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고 BBC가 전했다. 크로스는 1년 전만 해도 7유로(약 8900원) 상금을 노렸으나 이젠 상금이 40만 유로(약 5억 1000만원)나 되는 프로 다트 코퍼레이션(PDC) 세계챔피언에 올랐다.

테일러는 크로스가 건넨 우승 트로피를 쑥스럽게 들어 올리며 “경이롭다. 환상적인 경력을 갖고 있었는데 완전 막내인 그가 나를 도저히 해볼 도리가 없도록 만들었다”며 “최선을 다했는데 그는 25년 전의 나와 똑같다. 가차 없고 날 밀어붙이는 것을 멈추지 않더라”고 혀를 내둘렀다. 이어 “노인과 젊은이의 대결과 같았다. 미스매치인데 그를 물리칠 열정이나 욕망을 갖지 않았던 내겐 더욱 그랬다”고 덧붙였다.

크로스는 “대단하다고 느낀다. 지난해엔 필이 우승했는데 이제 그를 떠나 보낸다. 그게 내가 트로피를 건넨 이유”라며 “15년 전부터 그와 겨뤄보고 싶었는데 해냈다. 1990년 그가 처음 우승했을 때 난 세상에 태어났다”고 새삼 감개무량한 표정을 지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1-0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