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남녀 피겨 ‘평창행 티켓 6장 ’ 혈투

입력 : 2018-01-04 00:02 ㅣ 수정 : 2018-01-04 0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전미피겨선수권 열려
‘점프 황제’ 네이선 천(18)을 비롯한 미국 피겨스케이팅 스타들의 평창행 티켓 전쟁이 시작됐다.
미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네이선 천이 지난해 12월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그랑프리 파이널 쇼트프로그램에서 역동적인 연기를 펼치고 있다.  나고야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네이선 천이 지난해 12월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그랑프리 파이널 쇼트프로그램에서 역동적인 연기를 펼치고 있다.
나고야 AP 연합뉴스

남자 싱글의 네이선 천과 여자 싱글의 애슐리 와그너(27), 미라이 나가수(24) 등은 4일(한국시간) 오전 캘리포니아 제너제이의 ASP센터에서 전미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 출전해 평창올림픽 출전권 경쟁에 나선다. 미국은 평창대회 남녀 싱글에서 3장씩의 출전권을 확보했다.

남자 싱글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는 천이다. 강력한 쿼드러플(4회전) 점프로 무장한 천은 지난해 2월 강릉에서 프레올림픽을 겸해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하뉴 유즈루(24·일본)를 꺾고 우승했다. 곧이어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부츠 탓에 6위에 그쳐 하뉴의 우승을 지켜봐야 했지만 이번 시즌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또 하뉴를 제쳤다.

이후 발목을 다친 하뉴의 부재 속에 가볍게 그랑프리 파이널까지 석권한 천은 평창에서도 하뉴의 올림픽 2연패를 저지할 가장 강력한 후보다. 남은 평창 출전권 2장은 2014 소치올림픽 멤버인 제이슨 브라운(24), 2016년 미국선수권 우승자 애덤 리폰(29), 지난해 세계주니어선수권 챔피언 빈센트 저우(18) 등이 나눠 가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 여자 피겨의 애슐리 와그너가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쇼트프로그램에서 화려한 스핀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소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여자 피겨의 애슐리 와그너가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쇼트프로그램에서 화려한 스핀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소치 연합뉴스

여자 싱글에서는 지난해 우승자 캐런 첸(19)이 부진한 가운데 김연아와 함께 뛰던 20대 중반의 ‘언니들’이 다시 올림픽 무대를 노크하고 있다. 출전권에 가장 근접한 선수는 2012년부터 3년 연속 전미대회를 제패하고, 2012년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애슐리 와그너다. 소치 대회 단체전 동메달을 합작한 와그너는 이번 시즌 발목 부상 탓에 최고의 기량은 아니지만 기복 없는 활약이 돋보인다.


2007~08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우승하고, 16세에 출전한 2010년 밴쿠버올림픽에서 4위에 오른 미라이 나가수는 8년 만의 올림픽 꿈을 평창에서 잇겠다고 각오를 다진다. 나가수는 ?2014년 전미선수권대회에서 여자 싱글 3위에 올랐지만 미국은 나가수 대신 국제무대에서 더 성적이 좋았던 4위 와그너에게 출전권을 줬다. 따라서 둘 모두가 출전권을 딸 경우 묘한 애증의 인연도 이어질 전망이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1-04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