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1000만 돌파…‘흥행 함께’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2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판타지 영화에 새 장을 연 ‘신과 함께- 죄와 벌’이 새해 첫 천만영화 등극이 확실시된다.
신과 함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과 함께

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신과 함께- 죄와 벌’은 개봉 15일 만인 이날 오후 9시 기준 누적 관객수 995만명을 기록, 천만 고지까지 불과 5만명의 관객만 남겨 뒀다.


지난달 20일 개봉한 이 영화는 늦어도 4일 오전 1000만명을 달성, 한국영화로는 16번째 천만영화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명량’(2014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빠른 흥행속도다. ?무술년 첫 천만영화가 된 ‘신과 함께’는 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의 첫 천만영화이기도 하다. 2003년 사업을 시작한 롯데엔터테인먼트는 국내 4대 배급사 중 유일하게 천만영화를 만들어내지 못해 속을 끓여 왔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신과 함께’는 망자가 저승삼차사의 보호 속에 7개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자신의 삶을 돌아보는 이야기다. ?컴퓨터그래픽(CG) 등 후반작업에 9개월이나 소요돼 개봉 일정이 늦어지면서 영화에 대한 우려가 나오기도 했으나, 할리우드 못지않은 특수효과와 효심, 모성애 등 교훈·감동적인 서사가 잘 어우러져 연말연시 극장가 장악에 성공했다. 1·2편이 동시 제작됐으며, 오는 8월 개봉 예정인 2편의 흥행 가도에도 꽃길이 깔렸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8-01-0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