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밀 오너 경영체제로…대표이사에 신동환 선임

입력 : 2018-01-03 22:50 ㅣ 수정 : 2018-01-03 2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제품 전문기업 ㈜푸르밀이 3일 신동환(48)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신동환 푸르밀 대표이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동환 푸르밀 대표이사

이로써 푸르밀은 2007년 롯데그룹에서 분사한 이후 처음으로 오너 경영 체제로 전환했다. 신 신임 대표는 신준호 푸르밀 회장의 차남이자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조카다. 1998년 롯데제과 기획실에 입사, 롯데우유 이사 등을 지냈다. 신 대표는 이날 취임사를 통해 “올해로 창립 40주년을 맞은 만큼 고품질 제품으로 안정적인 성장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푸르밀은 1978년 ㈜롯데유업으로 출발했다. 2007년 4월 롯데그룹에서 분사했고, 2009년 사명을 롯데우유에서 푸르밀로 바꿨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1-0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