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가치 창출’ SK하이닉스 올인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2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원급 전담 조직 신설
SK하이닉스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강조하는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경영철학을 실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3일 SK하이닉스는 조직 개편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전담하는 임원급 조직인 ‘지속경영추진담당’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 조직을 중심으로 반도체 사업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저전력 신제품을 선보이며 에너지 절감에 기여할 계획이다. 협력사의 환경, 안전, 건강 수준을 개선하는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사회적 가치’에는 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 개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사회적기업 생산 제품 구매, 직원의 자발적 참여로 조성된 사회공헌 금액, 법인세·임금·배당 등 사회의 경제 주체들에게 환원되는 금액 등이 모두 포함된다.

SK하이닉스는 이달 말 그룹 내 최고경영자(CEO)들이 모이는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를 공유할 방침이다.

외부 전문가 등과 시범 측정한 결과 지난해 1~3분기 SK하이닉스가 창출한 사회적 가치는 이 기간 벌어들인 순이익(7조 4220억원)의 69.4%인 5조 1521억원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1-0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