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IB 핵심업무 발행어음 자진 철회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2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옛 현대證시절 중징계 이력 발목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지정된 KB증권이 핵심 사업인 발행어음 업무를 자진 철회했다.


KB증권은 3일 금융위원회에 발행어음 업무(단기금융업) 인가 신청을 철회하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발행어음 업무는 증권사가 자체 신용으로 최대 1년 만기 어음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고 투자하는 것으로, 초대형 IB의 핵심 업무다. 발행어음을 통하면 적은 비용으로 원하는 때 자금 조달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KB증권은 지난해 7월 금융당국에 발행어음 업무 인가를 신청했으나, 옛 현대증권 시절 대주주 계열사에 불법 신용공여를 한 게 발목을 잡았다.

당시 KB증권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중징계에 해당하는 기관경고 처분을 받았고, 금융당국은 발행어음 인가를 내줄 수 없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지난달 13일 열린 증권선물위원회에선 KB증권 발행어음 인가를 안건으로 상정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KB증권 관계자는 “금리 인상 등 시장 상황을 고려해 발행어음 사업성을 재검토하게 됐다”며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인가를 다시 신청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1-0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