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혹독한 다이어트’…임원 30%·조직 25% 축소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2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장 “안정적 일감 확보 최우선”…1조 5000억 규모 유상증자 준비
‘일감 절벽’에 대비해 1조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준비 중인 삼성중공업이 임원 수와 조직도 대폭 줄였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말 조직 개편을 통해 임원을 72명에서 50명으로 30%(22명) 감원했다고 3일 밝혔다. 전체 조직(팀 단위 이상) 수도 89개에서 67개로 줄였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회사 체질을 개선하고 재도약 발판을 마련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경영을 정상화하고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라는 준엄한 사명을 받았다”며 전사 차원의 위기 극복 노력을 강조했다. 아울러 안정적 일감 확보와 이를 위한 원가 경쟁력 향상, 성공적 유상증자, 안전 실천 등을 구체적 과제로 제시했다. 남 사장은 “영원한 책임감을 가진 자가 진정한 주인”이라면서 “이제는 혹독한 현실을 받아들이고 이를 이겨 낼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 나가야 한다”고 임직원을 독려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8-01-0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