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2개 중학교 객관식 시험 없앤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2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3월부터 선도학교 선정 도입
초등 1·2학년 ‘엄마 숙제’ 퇴출
유치원 17곳 등 총65학급 늘려


올해부터 서울 시내 일부 중학교에서 객관식 시험 없이 서술형 시험과 수행평가로만 학생을 평가하는 방식을 시범 도입한다. 또 초등학교에서는 선행학습이 필요한 숙제를 금지하고 특히 1∼2학년 대상으로 ‘숙제 없는 학교’를 운영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러한 내용 등을 담은 올해 업무계획을 3일 발표했다. 교육청은 3월 중에 공립 또는 사립중학교 22곳을 ‘학생 성장 모니터링 시스템’ 선도학교로 선정해 1학기부터 중간·기말고사를 객관식 시험 없이 서술형 시험으로 보거나 수행평가로만 학생들을 평가하도록 할 계획이다. 선도학교에는 학교당 1000만원씩 지원한다. 교육청 관계자는 “4점짜리 문제를 찍어서 맞힌 학생이 2점짜리 문제를 풀어서 맞힌 학생보다 잘한다고 보는 평가방식으로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수 없다”면서 “(객관식 폐지를) 단기간에 확대할 계획은 없지만 분위기를 조성해 차츰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초등학교에서는 선행학습이나 부모 도움이 필요한 ‘엄마 숙제’를 없애기로 했다. 이와 연계해 초등 1·2학년 대상 ‘숙제 없는 학교’를 운영하고 특히 정식교육과정에서 한글을 배우지 않은 1학년을 상대로는 받아쓰기나 알림장 쓰기 등도 지양하기로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1·2학년의 모든 숙제를 없앤다는 뜻이 아니라 선행학습이 필요한 과도한 숙제를 내주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서울교육청은 올해 병설유치원 16곳(47학급)과 단설유치원 1곳(7학급)을 신설하고 병설유치원 9곳은 학급(11학급)을 늘린다. 내년에는 병설과 단설 각 8곳과 3곳, 2020년에는 10곳과 1곳을 새로 짓는다. 또 학령인구 감소 등에 대응해 5개 학교를 학생이 많은 지역으로 옮기고 10개교는 통폐합, 8개교는 초·중·고를 통합해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2022년까지 15개교를 신설하기로 했다.

현재 189개교인 서울형 혁신학교는 조희연 교육감 공약대로 올해 200개교까지 늘린다. 혁신학교와 일반 학교 간 교원학습공동체도 활성화해 혁신학교의 교육방식이 전체 학교로 확산하도록 할 방침이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1-0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