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도 AI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23: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천 산란계 농장 의심신고…경기·강원도 철원 이동정지
경기 포천의 산란계 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수도권 농가에서 AI 의심 농장이 나온 것은 이번 겨울 들어 처음이다. 방역당국은 경기 전역과 강원 철원에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포천 영북면의 산란계 농장(19만 7000마리)에서 AI 의심신고가 들어왔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농장주는 지난 2일 닭 8마리가 폐사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20여 마리가 폐사하자 방역당국에 신고를 접수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폐사한 닭을 간이키트로 검사한 결과 3건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고병원성 확진을 받기 전이라도 발생 농장 500m 안에 있는 2개 가금농장(31만 3000마리)에 대해 예방 살처분을 실시하고 3㎞ 이내 가금농장의 위험성을 분석해 살처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후 3시부터 5일 오후 3시까지 48시간 동안 경기 전역과 포천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산란계 밀집 사육지역인 강원 철원에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발동했다. 다만 육계에 대해서는 4일 오후 3시까지 24시간만 적용한다. 적용 대상은 가금농장 4만 1115개소, 도축장 11개소, 사료공장 103개소, 차량 6926대 등 약 1만 1000개소이다.

세종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2018-01-0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