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몸비’ 안전사고 위험 1.9배↑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23: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마트폰 중독자는 일상생활에서 안전사고를 당할 위험이 일반인보다 1.9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민경복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와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연구팀은 대학생 608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중독과 각종 안전사고 경험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조사 대상자 중 스마트폰 중독자는 222명(36.5%)이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행동중독’에 실렸다.

분석 결과 스마트폰 중독군의 사고 경험률은 28.4%로 정상군의 1.9배로 나타났다. 주로 추락·미끄러짐(2.1배), 부딪힘·충돌(1.8배) 등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사고 경험자 중 게임, 음악감상, 동영상 시청 등 오락을 목적으로 스마트폰을 쓰는 사람 비율이 38.8%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27.9%), 웹서핑(24.8%) 등이었다.

스마트폰 중독은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몰입해 제어가 힘든 상태를 말한다. 스마트폰 사용자는 기기를 통해 정보를 얻고 사회 교류를 하거나 즐거움을 얻지만 이런 과정을 반복하면 중독이 된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몰입해 주변을 살피지 않는 보행자를 좀비에 빗대 ‘스몸비’라고 부르기도 한다. 민 교수는 “현재 90%가 넘는 국민이 스마트폰 사용자로 잠재적 사고 위험을 안고 있다”며 “사고 예방을 위해 정책적 관심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1-0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