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외고·사립 고교 3곳 내신 출제오류·부실 채점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2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국어고 등 서울지역 고교들이 중간·기말고사 출제와 채점을 부실하게 해오다 교육당국에 적발됐다.


3일 서울시교육청이 공개한 종합감사 결과를 보면 서울 은평구 사립고인 A고는 2014학년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중간·기말고사 출제 오류가 141건에 달했다. 2015년엔 한 해에만 출제 오류가 48건이었다. 정답을 바꾸거나 복수정답을 인정할 때 교과협의회와 학업성적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야 하지만 교장 결재만으로 처리해 서울시교육청 ‘고등학교 학업성적관리지침’을 위반했다. 또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에게 ‘특별반’을 신청하도록 유도하고 이 학생들에게 정규수업 이후 오후 자율학습에도 참여하도록 강제했다. 우열반 편성·운영과 강제자습을 금지하는 교육청 지침을 어긴 것이다.

B외고는 2016학년도 기말고사 때 일부 과목의 서술형·논술형 문제를 교사가 혼자 채점하고 점수를 준 사실이 드러났다. 교육청 지침에 따르면 서술형·논술형 문제는 두 사람 이상의 채점자가 따로 점수를 매겨 평균을 낸 뒤 점수를 부여해야 한다. C외고도 같은 기간 정기고사 서술형·논술형 채점을 교사 1명이 했는데도, 2명이 참여한 것처럼 답안지 봉투에 서명하기도 했다. 서울교육청은 정기고사 관리 소홀과 관련 세 학교에 기관주의·경고 처분을 내렸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1-0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