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AI스피커… 하드웨어 제조 나선 IT 공룡들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마존·구글·네이버 등 잇단 출시
SW 결합한 하드웨어로 수익 창출
“서비스 융합 첨단제조업 대세될 것”
실내를 자율주행하며 3D 지도를 만드는 로봇 ‘M1’(왼쪽)과 머리 위에 물건을 실어 나르는 로봇 ‘어라운드’. 네이버가 만든 이 로봇들은 지난해 10월부터 부산의 ‘예스24 F1963점’에서 시범운행 중이다. 네이버 제공

▲ 실내를 자율주행하며 3D 지도를 만드는 로봇 ‘M1’(왼쪽)과 머리 위에 물건을 실어 나르는 로봇 ‘어라운드’. 네이버가 만든 이 로봇들은 지난해 10월부터 부산의 ‘예스24 F1963점’에서 시범운행 중이다.
네이버 제공

정보기술(IT) 기업들의 하드웨어 시장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인공지능(AI)을 담는 그릇으로 아마존은 AI 스피커를 내놓았고 구글은 이에 더해 스마트폰까지 출시했다. 국내 IT기업인 네이버나 한컴도 세간의 예상을 깨고 잇따라 로봇을 선보였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연구·개발(R&D)뿐 아니라 하드웨어 제조 영역에서도 경쟁력을 구축하려는 움직임으로 읽힌다.


네이버는 지난해 10월 연례 개발자 회의 ‘데뷰(DEVIEW) 2017’에서 AI뿐 아니라 로봇, 자율주행차,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새로운 기술들을 쏟아냈다. 특히 첫 로봇 ‘M1’(3차원 지도 제작 자율주행 로봇)을 선보인 지 1년 만에 점핑로봇, 에어카트 등 9종류의 로봇을 동영상으로 공개했다. 인터넷 포털의 울타리를 벗어나 하드웨어 제품까지 제공하는 종합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다.

한컴그룹도 오는 9일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에 처음으로 참가해 하드웨어 제품을 대거 내놓는다. 로봇전문기업 코어벨을 인수한 뒤 개발 중인 교육 로봇, 사진인화 로봇 등을 전시하고 웨어러블 통번역기도 선보인다. 카카오 역시 AI 플랫폼을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해 ‘카카오 미니’를 출시했다.

아마존은 2014년 말부터 AI 스피커 ‘에코’, 디스플레이 탑재 스피커 ‘에코 쇼’, 보급형 스피커 ‘에코 닷’ 등을 내놓았다. 구글 역시 AI 스피커 ‘홈’을 내놓았고 자체 스마트폰인 ‘픽셀2’를 지난해 시판했다.

이렇듯 미래 산업은 서비스와 제조업이 융합되는 형태로 발전하고 있다. 예컨대 스스로 학습하는 AI는 사람과 대화를 많이 할수록 음성 인식률이나 맥락 이해도가 높아진다. AI 플랫폼을 담은 하드웨어를 많이 퍼뜨릴수록 AI의 발전 속도도 빨라지는 것이다. 국내 기업들이 멜론이나 지니뮤직 등 스트리밍 음악서비스 이용자에게 AI 스피커를 절반도 안 되는 가격에 할인해 주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확산된 AI 스피커는 소비자들이 온라인 매장으로 접근하는 기반으로 작용한다. 예를 들어 LG유플러스와 네이버가 함께 내놓은 ‘유플러스 우리집AI’를 통해 소비자는 LG생활건강 및 GS리테일의 상품을 음성으로 주문, 결제할 수 있다. 결국 AI 스피커라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결합체가 새로운 유형의 음성 쇼핑 서비스를 만들어 내고 기업의 수익으로 연결되는 것이다.

IT업계 관계자는 “향후 하드웨어를 만드는 제조업과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업을 융합 발전시키는 형태로 기업들이 진화할 것”이라며 “이미 전통 굴뚝 제조업보다 최첨단 제조업이 각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1-04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