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임대료 올라 이익 373만 → 26만원 급감

입력 : ㅣ 수정 : 2018-01-04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커피전문점 운영 자영업자 월말 결산서 분석해보니
직원 월급 각 10만~15만원 인상
임대료·관리비 급증도 큰 부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올해 시간당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지난해(6470원)보다 16.4% 오르면서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경영상 어려움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3일 서울신문이 커피전문점을 운영하는 한 자영업자의 월말 결산서를 분석한 결과 이익 감소 전망은 뚜렷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부담 외에도 장사가 잘될수록 오르는 임대료 등도 부담이었다.


대구에서 198㎡ 규모의 커피전문점을 운영하고 있는 박모(47)씨는 이달부터 직원 6명 월급을 각각 10만~15만원 정도 올릴 예정이다. 하루 8시간 근무 기준으로 월급 165만원이다. 올해 최저임금인 157만 3770원(월급 기준)보다 조금 많다. 박씨는 “오래 근무한 직원의 경우 숙련도가 높기 때문에 최저임금 인상 수준 이상으로 올려야 한다”며 “직원들 간 임금에도 서열이 있고 이를 유지시켜야 하기 때문에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추가 비용은 최저임금 인상 수준보다 많다”고 밝혔다.

박씨의 월말 결산서를 보면 2017년 12월 매출액이 3330만원이다. 이 중 재료비(887만원)와 인건비, 임대료 등 영업관리비(2070만원)를 빼고 이익이 373만원 발생했다. 영업관리비 가운데 직원 6명 인건비인 925만원이 매출액의 27.8%를 차지한다.

이달부터는 직원들 월급을 올려 주기로 하면서 인건비로 1000만원이 조금 넘는 금액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겨울 시즌(2016년 12월~2017년 2월) 매출 평균액 기준으로 보면 전체 매출액의 31.7%다. 이렇게 되면 박씨가 가게를 운영해 챙길 수 있는 이익은 26만원으로 급격히 줄어든다. 인건비에서 75만원, 상가 임대료에서 90만원 정도 비용이 더 들어서다.

박씨는 “지난겨울보다는 장사가 잘되고 있어서 매출액은 늘 것 같지만, 장사가 잘되니 건물주인이 귀신같이 알고 임대료를 올렸다”며 “업무 강도가 세져서 직원들에게 더 주고 싶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다”고 말했다. 이어 “매출액의 30% 정도인 인건비를 줄이기보다는 임대료나 관리비 등이 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월말결산서를 보면 인건비 외에 비중이 가장 높은 영업관리비 항목은 관리비(100만원)를 포함한 임대료(850만원)다.

박씨는 우선 일자리 안정자금을 신청할 계획이다. 직원 모두 4대 보험에 가입돼 있기 때문에 박씨 입장에서 별도 비용은 발생하지 않는다. 박씨는 “정부 지원금으로도 해결되지 않으면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근무시간을 줄이거나 최악의 경우 커피나 디저트 등 제품 가격을 올리는 방법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01-0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