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비서실장, 임태희에 전화 “MB 비리 캔 것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2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배경과 관련해 이명박 정부 대통령실장을 지낸 임태희 전 실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전 정부의 약점을 캐기 위한 활동은 아니었다’고 설명한 것으로 3일 전해졌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에 “임 실장이 아랍에미리트를 다녀온 뒤 야당에서 ‘현 정권이 MB 정권을 뒷조사한다’고 한창 공세를 할 때 임 실장이 이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임태희 전 의원에게 전화를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말과 함께 ‘그런 일로 (UAE에) 다녀온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임 실장은 (이 전 대통령 측이)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를 할까 봐 이를 막고자 전화를 걸어 설명한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명박 정부가 UAE 원전 수주 과정에서 맺은 협정에 대해 현 정권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양국 관계가 틀어졌고 이를 무마하려고 임 실장이 급히 UAE를 찾았다는 주장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임 실장의 UAE 방문은 우호 증진 외에 목적이 없다는 입장은 그대로다”라며 “야권의 공세가 과도하다는 판단에 따라 임 실장이 직접 나선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