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87‘ 관람한 안철수 “함께 하면 못 이룰 것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2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3일 지도부와 당직자, 지역위원장 등과 함께 고(故) 박종철 열사의 고문치사 사건과 이로 인해 대통령직선제 개헌이 이뤄지는 과정을 다룬 영화 ‘1987’을 관람했다.
안철수, ’1987’ 관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극장에서 ’1987’을 관람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철수, ’1987’ 관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극장에서 ’1987’을 관람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3 연합뉴스

안 대표는 이날 여의도의 한 영화관에서 영화를 단체관람한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너무나 당연한 민주주의가 여기까지 오는 과정에서 많은 희생이 있었다는 점을 다시 생각나게 하는 영화”라면서 “함께 하면 못 이룰 것이 없다는 교훈이 생각났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한 사람의 힘이 아니고 많은 사람들, 기자들과 의사, 공무원 등 각자 자기 위치에서 정의와 양심에 따라 행동하는 분들의 노력이 하나하나 쌓여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30년 전 일을 영화로 보고 있는데, 어쩌면 2018년 지금을 살고 있는 우리들 한 사람 한 사람, 여기 계신 분들도 후세에서 이렇게 평가할 수 있을 순간을 살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특히 “1987년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정말 중요한 이정표가 된 해이자 개헌이 된 해”라면서 “대한민국이 어떤 과정을 거쳐 민주화가 되었는지와 그때의 정신을 되새겨 공감대가 형성되면, 올해 개헌논의에 더 많은 국민들의 열망이 모이기를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