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보다 큰 핵 단추”…알고보니 콜라 주문용?

입력 : 2018-01-03 19:34 ㅣ 수정 : 2018-01-03 1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새해부터 ‘핵 단추’ 발언을 주고받았다. ‘내 책상에 핵 단추 있다’고 위협하는 김정은의 말에 트럼프 대통령이 즉각 ‘나도 있다. 내 것이 더 크다’고 맞받아친 것이다.
트럼프 핵단추 콜라버튼 연합뉴스

▲ 트럼프 핵단추 콜라버튼
연합뉴스

이를 두고 풍자 섞인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영국 가디언 칼럼니스트 조너선 프리드랜드는 트럼프 대통령 트윗을 인용하며 “대통령 수사가 ‘내 것이 네 것보다 크다’ 수준으로 내려갈 때”라고 비꼬았다.


미 CBS 방송의 마크 놀러 기자는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 집무실 책상 사진을 올리며 “우리가 아는 대통령 책상 위 버튼은 다이어트 콜라를 호출하지만, 핵미사일을 발사하지는 않는다”라고 썼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 책상에는 콜라를 마시고 싶을 때 누르는 빨간 버튼이 있다. 이 버튼을 누르면 집사가 다이어트 콜라를 들고 들어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즈는 백악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매일 12캔의 다이어트 콜라를 마신다”고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유난히 ‘크기’ 대결에 집착하는 것을 지적하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3월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경쟁자인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이 자신의 손이 작다고 공격하자 발끈하며 반박했다.

그러나 트럼프의 발언에 ‘핵’이 있는 만큼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있다.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노동장관을 지낸 로버트 라이시 캘리포니아 버클리대 교수는 “이 미친 사람(madman)은 4분 만에 세계를 파괴하도록 지시할 능력이 있는 여전히 지구 상 가장 영향력 있는 사람”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연설문 작성가였던 피터 웨너도 “트럼프의 최근 트위터 폭풍과 인터뷰는 우리가 심리·정서·인지적으로 부패한 미국 대통령을 보고 있다는 증거. 보기가 두렵다”고 트위터에 올렸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