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테이블 마운틴 로프로 오르려던 2명 추락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1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남아공 케이프타운의 테이블 마운틴은 세계에 널리 알려진 관광 명소다. 해마다 수만 명이 케이블카로 올라 2㎞로 길게 뻗은 능선 위에서 서쪽으로 대서양, 50㎞ 떨어진 희망봉까지 조망한다. 구름이라도 몰려오면 마치 식탁 위에 식탁보가 얹혀진 모습까지 연출한다.

그런데 360도로 회전하는 케이블카로 오르는 데 만족하지 못하는 이들이 있다. 로프를 이용해 몸소 오르려는 이들이다. 지난해 국내 한 공중파 프로그램에서는 정상에 오른 여성 PD가 로프로 하산하는 것을 맛뵈기로 즐기는 모습이 방영되기도 했다.

그런데 아시아 출신 관광객 둘과 현지인 가이드가 새해 첫날 로프를 이용해 이곳을 오르려다 한 관광객과 가이드가 추락해 숨졌다. 처음에 구조대는 케이블카를 이용해 생존자가 있는지 수색했으나 찾지 못하다 다음날 일출 때에야 비로소 시신 둘을 찾았다고 영국 BBC가 3일 전했다.

케이블카 운행을 멈추고 수색에 나선 지 한 시간 만에 처음 일행이 목격됐다. 국립공원수색구조대의 존 마라이스 대변인은 현지 뉴스 사이트 ‘타임스라이브’와의 인터뷰를 통해 오후 5시를 넘긴 지 얼마 안돼 두 사람이 케이블카 정거장 바로 아래 150m 지점에 로프에 매달려 있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수색구조대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국립공원수색구조대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케이블카로 접근해 30여명이 수색한 결과 이날 저녁 여성을 구조했으며 수색에 진척이 없자 밤 10시 15분쯤 정상에 남아 있던 500명의 관광객을 하산시키려고 케이블카를 다시 운행했다. 이들이 모두 내려온 것은 다음날 새벽 0시 33분이었다.

자세한 사고 내막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가 진행 중이며 현지 언론들은 로프가 끊어진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남아공 산악사고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1980년 이후 이곳에서 목숨을 잃은 사람은 133명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