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신년토론회 김성태 의원에 네티즌 “혼수성태 잘 봤습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08: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TBC 신년토론회’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설전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 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인터넷 상에서는 벌써부터 “2018 대유행어 예감 그러니까 탄핵 당했지 이 사람아”, “김성태 의원 토론이 자신없으면 다른 패널을 보내시지. 새 별명 혼수성태되신 듯”, “UAE 근거를 대라니까 중동에서 일해봐서 안다라니.. 자유한국당 수준” 등 주로 김성태 의원을 두고 뜨거운 반응이 나오고 있다.


2일 방송된 ‘JTBC 신년토론회’에서 김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 일본과 합의한 위안부 문제에 대해 “30년 동안 끊임없이 제기된 위안부 문제를 그나마 담을 수 있었던 것이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한일 협상이었다. 박 정부가 아무리 잘하든 못하든 분명히 공이 있다. 그런데 30년간 보관해온 외교 기밀을 2년 만에 깨버렸다는 건 옳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편으로 (문재인 정부가 위안부 합의 문제를 끄집어낸 것은) 국가의 연속성을 부정하고, 국제사회에 국가 간 신뢰나 외교관계를 깨트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노 원내대표는 “안에 사람이 있는데 불이 나고 있으면 유리창을 깨서라도 사람을 구해야 한다. 외교 비밀이라는 이유로 잘못된 합의를 그대로 안고 가면 안 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협상파기 선언은 안 했지만, 사실상 파기한 거나 마찬가지다. 앞으로 재협상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후손들에게 외교 관례상 그대로 안고 가라고 하는 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방문에 대해 “원전 수주와 함께 마치 뒷거래가 있었던 것처럼 문재인 정권이 뒷조사를 한 것”이라며 “임종석 비서실장은 특사 간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여섯 번의 청와대 입장 해명도 다 다르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왜 특사를 가면서 공개적으로 못 갔느냐고 묻는 거냐? 그러면 왜 MOU 체결은 비공개로 했나?”며 “잘못된 군사 MOU 체결 때문에 사달이 나서 가는데 공개적으로 간다는 것은 앞뒤가 안 맞지 않냐. 그러니까 탄핵당했지. 이 사람아”라고 황당해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