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故 이한열열사 母 “강동원 찾아와…우리 아들했으면 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0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가 6월 항쟁을 다룬 영화 ‘1987’에서 이한열(1966~1987) 열사 역을 맡은 배우 강동원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밤 故 이한열열사 母 인터뷰 SBS 방송화면 캡처

▲ 한밤 故 이한열열사 母 인터뷰
SBS 방송화면 캡처

배은심 여사는 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영화를 볼 자신이 없었는데 강동원이 직접 찾아왔다. ‘열심히 하겠다’고 하더라. 망월동에 있는 아들 묘지에 가서 인사를 하고 왔다”고 말했다.


배 여사는 “키가 큰 게 닮았다. 우리 아들이 정말 저렇게 오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었다. 우리 아들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우리 한열이 본 것 같이 좋았다. 이렇게 한 번 왔다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근데 그렇게 표현도 못하고 할 수도 없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영화 ‘1987’은 1월의 박종철 열사(1965~1987) 고문치사 사건부터 6월 이한열 열사까지 이어지는 민주항쟁 실화를 진정성 있게 담아내 호평을 얻고 있다. 이한열 열사는 1987년 6월 9일 연세대 앞 시위 도중 경찰의 최루탄에 머리에 맞고 쓰러진 뒤 7월 5일 세상을 떠났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

    연예 포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