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로 풀어보는 성화 봉송] ‘탄소 제로’ 향해 뛰는 평창 불꽃

입력 : 2018-01-02 22:44 ㅣ 수정 : 2018-01-03 0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 저탄소·친환경 올림픽 표방
 KTX 경강선을 이용해 인천국제공항부터 강릉까지 이동하면 1인당 7.47㎏의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게 된다. 다섯 명이 승용차를 이용할 때의 55.87㎏ CO2보다 87%나 낮다. 강원도 평창의 알펜시아 인터콘티넨탈 호텔은 스탠다드룸에서 하룻밤 묵으면 26.65㎏ CO2를 배출하는 것으로 인증돼 함께 인증을 받은 호텔 평균 28.48kg CO2보다 약 6%가 낮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다음달 9일 막을 올리는 평창동계올림픽과 3월 9일 개막하는 평창동계패럴림픽을 찾는 이들의 탄소 발자국이 자난해 말 평창조직위와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의해 이렇게 공인됐다.


 탄소발자국은 제품이나 서비스의 생산·유통·사용·폐기 등 모든 과정에 발생한 온실가스가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계량화한 것이다. 따라서 이번 인증으로 강릉이나 평창으로 이동하거나 숙박하면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가늠하고 주요 서비스의 탄소 저감 수치가 공식 인증돼 친환경올림픽 실현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앞서 지난해 10월에는 강원도 내 4개 생태관광 프로그램(강릉 경포호, 가시연 습지 탐방 1박 2일 및 당일 생태체험, 양구 시티투어 두타연 코스 및 펀치볼 코스)의 탄소배출량이 인증받아 지금까지 평창올림픽과 연계한 6개의 운송·숙박·관광 서비스가 인증을 땄다.

 2018년의 첫날 경북 포항에 이어 2일 경주에서 봉송 일정을 이어 가며 5일 경기도 진입을 앞둔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에는 분명 친환경·저탄소 올림픽 실현이란 숭고한 뜻이 담겨 있다. 널리 알려지지 않아 생뚱맞게 여기겠지만 대회 레거시(유산) 중 하나로 제시된 게 친환경 올림픽이다. 탄소만 배출하고 환경을 훼손한다는 오명을 씻고 환경의 중요성을 후속 올림픽이나 다음 세대들이 잇게 한다는 취지다.

 조직위는 지난 1일부터 동계올림픽 폐막일인 2월 25일까지 대회 참가자와 관중, 국가·기관·단체 등을 대상으로 ‘탄소상쇄기금’을 모금하고 있다. 탄소상쇄기금은 대회 준비와 운영 기간 예상되는 총 온실가스 배출량 159만 6000t 가운데 선수와 관중 등 이동·숙박에서 전체의 30%인 50만t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원인 제공자가 부담한다는 취지다. 전용 웹페이지(www.pyeongchang2018-carbonfund.com)를 통한 사전 모금과 현장 모금을 병행한다.

 모금은 개인별 교통수단, 이동 거리와 전기, 수도, 난방 등 숙박에 따른 CO2 배출량에 근거해 산정, 최근 3개월 유럽 탄소배출권 거래액 평균인 t당 7.6유로(약 1만원)을 적용한다. 사전 모금은 전용 웹페이지에서 달러, 유로, 위안, 엔, 원으로 계좌 송금까지 가능하다. 현장 모금은 23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강릉 올림픽파크 환경홍보관에서 참여할 수 있다. 쌓인 기금은 전액 탄소배출권 구매에 쓰여 평창올림픽 탄소 상쇄에 활용되고 모두 공표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1-0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