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벽두 코스닥 ‘활활’… 10년 만에 810선 올라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01: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약·바이오업종이 급등 주도
코스닥지수가 새해 첫 거래일 제약·바이오 업종의 급등세를 타고 약 10년 2개월만에 종가 기준 810 고지에 올랐다.


2일 코스닥지수는 지난해 폐장일 종가 대비 14.03포인트(1.76%) 오른 812.45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 종가가 800선을 넘은 것은 2007년 11월 6일 이후 10여년, 2514거래일 만이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288조원으로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지수는 5.21포인트(0.65%) 오른 803.63으로 출발해 꾸준히 우상향 그래프를 그리다 810선까지 돌파했다.

바이오주가 속한 코스닥 기타업종이 이날 4.72% 올랐다. 제약업종도 3.40% 상승했다. ▲차바이오텍 30.00% ▲안트로젠 23.91% ▲CMG제약 21.47% 등 제약 바이오 종목의 가파른 상승세가 원동력이었다. 기술성장기업도 6.1% 오르며 강세였다. 외국인은 지난 2주 동안 5624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도 코스닥 ‘팔자’에서 돌아서며 3거래일 연속 1239억원을 순매수했다. 한국거래소는 “이달 발표될 정부의 코스닥시장 활성화 대책에 대한 기대감과 코스닥이 주로 1월에 강세를 나타냈다는 점이 호재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코스피는 지난해 폐장일 종가(2467.49)보다 12.16포인트(0.49%) 오른 2479.65에 거래를 마쳤다. 시총 1·2위주인 삼성전자(0.12%), SK하이닉스(0.13%)는 소폭 오름세였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061.2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1-0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