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추가 금리 인상 신중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1-03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성장률 3% 언저리 가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일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대해 신중론을 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본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신년 다과회에서 오는 3월 말 퇴임 전에 금리를 한 번 더 올릴 의향을 묻는 질문에 “의향을 갖고 하는 것이 아니고 데이터에 따라 경기 지표나 상황이 뒤받쳐 주면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융통화위원들이 물가를 많이 우려했기 때문에 신중히 할 것”이라면서 “물가는 최근과 앞으로 숫자를 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가 제시한 금리 인상의 전제 조건이 지난해 ‘뚜렷한 성장세’에서 올해는 ‘물가 상승률’로 옮아가는 모양새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11월 금리를 6년 5개월 만에 인상했다. 이어 올해 1~2차례 추가로 올릴 것이라는 게 시장의 대체적인 견해다. 금리를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는 연간 8차례(1·2·4·5·7·8·10·11월) 개최되며, 이 총재 퇴임 전까지 두 차례 남아 있다.

이 총재는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에 대해 “3% 언저리를 달성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도 “다만 여건이 급변하는 가운데 전망 숫자를 때에 따라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가계부채 문제와 관련해서는 “지난해 우리나라 가계부채가 전년 대비 1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보이는데 2015년과 2016년에 이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며 “당장 문제가 없다고 해도 그럴수록 더 조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2018-01-03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