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남북한과 공조”… 北 평창 출전 청신호

입력 : 2018-01-02 22:44 ㅣ 수정 : 2018-01-03 0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의사에 환영의 뜻을 전했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2일 올림픽 관련 뉴스를 다루는 매체 ‘인사이드 더 게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 대회조직위원회, 한국 정부,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와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며 “이런 맥락에서 평창 대회 참가에 관한 북한 지도부의 발언을 열린 방식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IOC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발언이 평창 대회 참가와 관련한 북한의 첫 공식 언급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조직위원회와 우리 정부, IOC가 북한 참가를 다각적으로 유도하던 상황에서 김 위원장의 신년사로 북한의 출전이 현실화되는 모양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도 “북한의 대회 참가 논의를 환영한다. 정부, IOC와 협의해 만반의 대책을 세우겠다”며 반겼다.

IOC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지는 않았다. 그러나 ‘와일드카드’ 배정 등 북한 선수단의 평창행을 위해 조만간 종목별 국제연맹(IF)과 논의에 들어가고 우리 정부, 북한 NOC와 협상을 이어 갈 것으로 보인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홈페이지를 통한 신년사에서 “우리는 한반도 긴장을 고심해 왔지만 평창올림픽이 의심스러운 상황에 부닥친 적은 없었다”면서 “평창 대회는 안전한 올림픽이 될 것이며 우리는 안보 상황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8-01-03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