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백현, 우울증 발언 사과…“위로하고 싶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02 19: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엑소 백현(26·본명 변백현)이 ‘우울증에 대해 가볍게 언급했다’는 비판을 받자 사과했다.

2일 백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 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제 발언과 관련해 직접 사과드리고 싶어 글을 올린다”고 썼다.


백현은 지난달 30일 팬 사인회에서 우울증을 호소하는 팬과 대화하다 “저는 소신 있게 얘기하면 우울증, 불면증 왜 걸리는지 모르겠다. 주변에 좋은 사람들을 둬야 한다. 엑소 멤버들, 그리고 저를 보면서 웃으셨으면 좋겠다. 항상 힘내달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최근 샤이니의 고(故) 종현이 우울증을 토로하며 세상을 떠난 것과 맞물리면서 논란이 됐다.

백현은 이날 올린 글에서 “저는 사실 요즘 우울증에 대해 많이 겁이 나 있고 과민한 상태였다”며 “그런데 현장에서 그 팬분과 꽤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너무 걱정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 팬과 이 자리에서 헤어지면 다시는 이야기를 나눌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많이 조급했던 것 같다”며 “그래서 우울하고 힘든 일이 있어도 힘내시라는 말을 하는 과정에서 경솔하게 말한 부분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제 마음을 짧은 시간에 잘 정리해서 전달할 능력도 없으면서 섣부르게 말을 꺼냈다. 그 순간 왜 그런 말, 단어를 선택했는지 후회된다”며 “정말 위로하고 싶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백현은 “그 팬분께도 죄송하고, 이 일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말과 행동을 더욱 신중히 하는 백현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논란이 커지자 당시 팬 사인회에서 백현과 대화했던 팬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진화에 나섰다.

이 팬은 “백현은 우울증과 불면증에 대해 쉽게 말한 게 아니라 그런 병에 지지 말라는 뉘앙스로 말해 제게 힘을 줬다”며 “백현에 대한 오해를 풀어달라”고 두둔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