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안내도 없이 “한국 아이폰 배터리교체 오늘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8-01-02 12: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폰 성능 조작 파문과 관련해 애플이 2일부터 국내에서 배터리 교체비용을 할인해 신청접수를 받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애플코리아 관계자는 “각 애플 공인 AS업체의 휴무가 끝나는 이날부터 국내에서도 배터리 교체를 인하된 비용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이폰6 이상 사용자가 개별 AS업체를 방문하면 현재 교체비용인 10만원에서 6만 6000원이 인하된 3만 4000원에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다.

그러나 무상 교체가 아닌 교체비용 할인은 소비자들이 입은 피해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애플코리아 홈페이지에는 서비스 개시 시점이 게재되지 않아 국내 소비자에 대한 안내가 ‘성의없다’는 비판이 주를 이룬다.

애플이 구형 아이폰 성능 조작을 인정한 이후 애플을 상대로 소송이 제기됐거나 추진 중인 국가는 미국을 포함해 이스라엘, 프랑스, 한국, 호주 등 5개국으로 늘었으며, 건수로도 15건에 이른다. 이 가운데 프랑스에선 소비자단체에 의해 형사소송이 제기됐다.

국내 집단소송 참여 의사를 밝힌 소비자는 20만명을 넘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