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뉴런 해피 피플] 1등도 꼴등도 완주의 기쁨… 새해 첫날 동료와 각오 다져 뜻깊어

입력 : 2018-01-01 22:20 ㅣ 수정 : 2018-01-01 2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EB하나은행 마라톤 동호회
“새해 첫날 동료와 함께 새 각오를 다지며 달려 더욱 뜻깊었습니다.”
1일 ‘서울신문 2018 해피뉴런 마라톤 대회’에 단체로 참가한 KEB하나은행 직원들이 출발 전 다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1일 ‘서울신문 2018 해피뉴런 마라톤 대회’에 단체로 참가한 KEB하나은행 직원들이 출발 전 다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1일 KEB하나은행 로고가 적힌 유니폼을 입고 ‘서울신문 2018 해피뉴런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이재진(42) 하나은행 이태원지점 차장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과 함께 직원들 원하는 일이 다 이뤄지기를 기원하며 달렸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차장은 이날 51분 만에 결승선에 도착했다.

이날 대회에는 하나은행 마라톤 동호회 소속 30여명이 단체로 참가했다. 임직원 중 마라톤 마니아들이 모여 2002년 설립한 이 동호회는 매년 3~4개 정도 대회에 참가하며 활발히 활동한다. 하나은행 남영동지점의 강안숙(39·여) 계장은 “올해 마흔이 된 기념으로 40대를 힘차게 시작하고 싶어서 참가하게 됐다”면서 “직원들과 함께 동복 마라톤 유니폼도 새로 맞췄다”고 자랑했다.

이 동호회의 ‘에이스’로 불리는 김영아(44·여) 하나은행 안전관리부 과장은 “1월 1일 해피뉴런대회를 위해 매일 점심 때 헬스장에서 15㎞ 이상 달리기 훈련을 했다”면서 “마라톤은 1등이든 꼴등이든 완주하면 누구나 기뻐하는 매력적인 운동”이라고 설명했다. 김 과장은 매주 주말 시각장애인의 러닝메이트로도 활동하고 있다.

봄에 열리는 서울신문 하프마라톤에 매년 참가해 5번이나 수상했다는 김 과장은 이날도 여성부 5위에 입상했다. 그는 “겨울에는 이렇게 뛸 일이 잘 없는데 이번 대회 덕분에 새해를 근사하게 시작하게 됐다”며 웃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1-0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