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대한민국” “존중하는 사회” “집값 안정되기를”

입력 : ㅣ 수정 : 2017-12-31 22: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넘이·해맞이서 시민들 기원
보신각에서 ‘제야의 종’ 타종
위안부할머니등 시민대표 참가
정동진·간절곶 등 발길 이어져


2017년 마지막 날인 31일 밤 12시 전국 곳곳에서 새해맞이 행사가 열렸다. 거리로 나온 시민들은 2018년 새해에 좋은 일만 가득하길 기원하며 서로 인사를 나눴다.
“올해도 힘차게 뛰어요” 다사다난했던 정유년(丙申年)이 저물고 2018년 무술년(戊戌年) ‘황금개띠해’가 밝았다. 개는 1만 5000년간 사람과 희로애락을 함께하며 살아온 십이지의 열한 번째 동물이다. 육십갑자 중 35번째 해인 무술년은 노란색 개를 뜻하고 누렁이는 풍년과 다산을 상징한다. 정유년 마지막 날인 31일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과 전남 진도군이 보호·육성하고 있는 진도개 대한이와 민국이가 진도군 세방낙조에서 일몰을 배경으로 조련사와 훈련을 하고 있다. 진도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해도 힘차게 뛰어요”
다사다난했던 정유년(丙申年)이 저물고 2018년 무술년(戊戌年) ‘황금개띠해’가 밝았다. 개는 1만 5000년간 사람과 희로애락을 함께하며 살아온 십이지의 열한 번째 동물이다. 육십갑자 중 35번째 해인 무술년은 노란색 개를 뜻하고 누렁이는 풍년과 다산을 상징한다. 정유년 마지막 날인 31일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과 전남 진도군이 보호·육성하고 있는 진도개 대한이와 민국이가 진도군 세방낙조에서 일몰을 배경으로 조련사와 훈련을 하고 있다.
진도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제야의 종’ 타종 행사가 열린 서울 종로구 보신각 인근에는 추운 날씨 속에서도 수만명이 운집했다. 타종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89) 할머니, 세월호 의인 고 김관홍 잠수사의 아내 김혜연(39)씨 등이 참여했다.


송파구 롯데월드 타워에서는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불꽃쇼가 진행됐다. 1월 1일 0시가 되기 123초(롯데월드타워 층수인 123층 상징) 전부터 초읽기가 진행됐고 해가 바뀌는 순간 건물 123층 등에서 쏟아진 1만 5000여발의 불꽃과 레이저 조명이 밤하늘을 수놓았다. 강남구 영동대로·코엑스·강남역 일대에서도 강남구청·현대자동차·한국무역협회 등이 주최한 새해맞이 축하 행사가 성황리에 열렸다.

서울과 강릉을 연결하는 경강선 KTX가 개통되면서 일출 명소 정동진에도 가족과 연인 등 많은 관광객들이 몰렸다. 한반도에서 해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 해맞이 명소 울산 울주군 간절곶과 전남 여수 돌산 향일암 등에도 일출을 보러 온 사람들로 북적였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는 개 모양의 대형 캐릭터 조형물이 설치돼 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시민들은 새해를 맞이하며 다채로운 소망을 밝혔다. ‘58년 개띠’인 김명인(59)씨는 “2017년을 대표하는 단어가 ‘갑질’이었는데 새해는 우리 사회에 갑질이 일어나지 않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강원 원주의 윤재숙(59)씨도 “최근 인명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 더욱 안전한 대한민국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1970년생 개띠 이영국(47)씨는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내놓고 있는데 2018년에는 이런 집값 안정화 정책들이 실효성을 거뒀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1982년생 개띠인 회사원 박모(35)씨는 “가족 같은 분위기 속에서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 옮기는 것이 새해 소망”이라고 밝혔다.

헤어디자이너로 일하는 1994년생 개띠 이혜련(23)씨는 “상대방을 무시하지 않고 존중하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특히 온라인상에서 악성 댓글, 비방이 사라지는 원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학생 조윤주(23)씨는 “성폭행범, 데이트 폭력범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자들에 대한 처벌 수위가 한층 높아져 같은 범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군 복무 중인 이모(23)씨는 “2018년에 전역해 일식 요리사의 꿈을 이루고 싶다”면서 “전역을 앞둔 장병의 사회 복귀를 돕는 프로그램이 군대 내에 마련됐으면 한다”고 바랐다. 2006년생 개띠 임시현(11)양은 “6학년이 되면 새로운 반에서 더 많은 친구와 사귀고 싶다”고 새해 소망을 전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18-01-01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