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성인남성 절반이 비만? 30대 비만율은 심각

입력 : ㅣ 수정 : 2017-12-31 13: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득 높은 남성, 소득 낮은 여성 비만 위험
한국 성인남성 절반 가까이가 비만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0대 한국인 남성 7.3%가 고도비만 상태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 30대 한국인 남성 7.3%가 고도비만 상태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31일 발표한 ‘2017 비만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성인남성 10명 중 4명은 비만이었고 특히 30대 남성의 경우 7.3%가 고도비만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일반건강검진과 생애전환기 건강진단 수검자 1395만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비만율은 33.55%로 남자는 41.29%, 여자는 23.74%로 나타났으며 남성은 소득수준이 높을 경우, 반대로 여성은 소득수준이 낮을 경우 비만이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했다.

신장과 체중의 비율로 산출하는 체질량지수(BMI)가 저체중은 18.5 미만, 정상은 18.5∼23, 과체중은 23∼25, 비만은 25∼30, 고도비만은 30∼35, 초고도비만은 35 이상이다. BMI 25일 경우 비만으로 분류된다.

남자는 정상이 29.99%에 불과했고 저체중은 2.05%로 적었지만 과체중 25.64%, 비만 35.74%, 고도비만 5.31%, 초고도비만 0.24% 등으로 비만이거나 비만이 될 가능성이 큰 인구가 많았다. 특히 30대 남성은 BMI 25 이상이 전체의 46.26%나 차지했다.

반면 여자는 정상 비율이 50.03%로 높았다. 그러나 저체중도 7.78%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료 분위별로 비만율(BMI 25∼30)을 따져보면 남자 비만율은 남자 19분위에서 37.36%로 가장 높고 7분위에서 33.07%로 가장 낮았다. 반면 여자는 1분위에서 21.79%로 가장 높고 20분위에서 15.68%로 가장 낮았다.

건강보험료 분위는 보험료를 적게 낼수록 1에 가깝고 많이 낼수록 20에 가깝다. 20에 가까울수록 소득과 재산이 많다고 분류된다.

공단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소득이 높을수록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고 소득이 낮을수록 인스턴트, 패스트푸드 음식을 많이 섭취해 소득별 비만율은 U자 곡선을 그릴 것으로 예상하는데 올해 빅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남녀에 따라 소득별 비만율은 양상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비만율(BMI 25∼30)이 높은 지역은 강원(32.51%), 제주(31.41%), 울산(30.09%)이었고 낮은 지역은 서울(26.74%), 대구(27.21%), 대전(27.60%)으로 나타났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