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병원 유가족 “복용 금지 돔페리돈 처방 권유”

입력 : ㅣ 수정 : 2017-12-27 23: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들 이상 증상 발현 시기부터 사망까지 상태 상세히 공개해야”
경찰, 담당 전공의·간호사 조사
檢, 의사출신 검사 등 전담팀 구성


이대목동병원에서 숨진 신생아 4명 가운데 1명의 어머니가 병원 의료진으로부터 모유 분비 촉진제인 ‘돔페리돈’을 다른 외부 병원에서 처방받아 복용할 것을 권유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돔페리돈은 모유 수유 중인 산모가 복용하면 신생아의 심장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이유로 지난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수유부에 대한 처방을 금지한 의약품이다. 미국에선 아예 시판하지 않고 유럽에서도 부작용 우려로 수유 중인 여성에게 처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사망한 신생아 유가족들은 이날 병원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의 의혹을 제기하며 병원 측에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유가족들은 공개질의서에서 “이 병원 주치의가 한 신생아 어머니에게 식약처가 산모의 복용을 금지한 돔페리돈을 처방받아 복용할 것을 권유했다”면서 “병원 측은 왜 권유했는지를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김한수 병원 홍보실장은 “유가족들이 문의한 사안에 대해 조만간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사망한 신생아를 진료한 담당 전공의와 간호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전공의는 사건 당시 현장에는 없었지만 사망한 신생아 4명 중 3명을 전담했기 때문에 아이들의 상태를 가장 잘 알고 있는 의료진으로 꼽힌다. 광수대 관계자는 “사고 당시 상황, 숨진 신생아에 대한 처치의 적절성 여부, 신생아 중환자실 의료·감염 시스템 등을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고 밝혔다. 특히 전공의에 대해서는 사망한 신생아들의 사망 이전 상태, 전공의 당직시스템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공의는 사건 당일 소아청소년과로 출근은 했으나 신생아 중환자실을 담당하는 순서가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전날 소환돼 13시간가량 조사를 받은 또 다른 간호사와 간호기능원은 “철저히 위생관리를 했다”며 과실이 없음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질병관리본부 조사 결과 신생아 사망 전후로 전원·퇴원한 신생아 9명과 신생아중환자실 인큐베이터·모포 등에서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된 점을 토대로 위생관리 부실 문제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다음주쯤 병원 관계자 7~8명을 더 불러 소환 조사를 마무리한다. 그 뒤로는 교수급 의료진과 병원 고위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를 이어 나갈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이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남부지검 형사3부에 의사 출신인 대구지검 장준혁 검사를 파견받아 투입해 5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꾸렸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7-12-2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