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12월 결산법인 배당락일…“코스피 35포인트 떨어져도 실질적으로는 보합”

입력 : ㅣ 수정 : 2017-12-27 09: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7일이 12월 결산법인의 배당락일인 가운데 코스피가 35포인트 가까이 떨어져 2,300대로 내려앉아도 실질적으로 보합이라는 분석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코스피·코스닥 26일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딜링룸. 2017.12.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스피·코스닥
26일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딜링룸. 2017.12.26 연합뉴스

한국거래소는 올해 현금 배당락 지수가 배당락 전일(26일) 종가보다 34.94포인트(1.44%) 하락한 2,392.40으로 추정됐다고 전날 밝혔다.


배당락일인 27일에는 12월 결산 상장사 주식을 매수해도 현금 배당을 받을 권리가 없다.

이론적으로는 배당락일을 기준으로 현금 배당액만큼 시가총액이 감소하고 지수도 하락한다.

현금 배당락 지수는 12월 결산법인의 올해 현금 배당액이 지난해와 같다고 가정하고 산출한 이론적인 투자 참고지표다.

코스닥의 현금 배당락 지수는 전날보다 4.08포인트(0.54%) 낮은 758.13으로 추정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