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카 안 부러워”…612마력의 벤츠 최고급 세단

입력 : ㅣ 수정 : 2017-12-26 23: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 뉴 메르세데스-AMG S63 4매틱+
벤츠코리아가 2018년을 겨냥해 내놓은 ‘더 뉴 메르세데스-AMG S63 4MATIC+’는 모든 걸 다 갖고 싶어 하는 욕심쟁이들을 위한 차다. 평소에는 최고급 럭셔리 세단으로 느긋하고 부드럽게 주행하지만, 맘먹고 달리면, 도로 위 어떤 스포츠카도 따라잡기 어려운 고성능 차로 변하기 때문이다. 실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은 3.5초. 당장 포르쉐를 대표하는 911시리즈와 드래그 레이스를 벌여도 대부분 앞서 달릴 정도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메르세데스-AMG는 1967년 설립된 메르세데스벤츠의 고성능 서브 브랜드다.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벤츠의 고성능 차량 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S클래스는 최고급 세단의 대명사인 벤츠 S클래스를 바탕으로 만든 고성능 모델이다. 새로운 AMG기술을 담은 4.0ℓ V8 바이터보 엔진에 9단 변속기, 접지력을 극대화한 사륜구동 시스템을 장착했다. 최고 출력은 기존 모델보다 27마력이 증가한 612마력에 최대 토크는 91.8㎏.m을 자랑한다. 과거 같았으면 경비행기 2대를 만들고도 남을 무지막지한 힘이다. 복합연비도 7.8㎞/ℓ로 준수하다.

고급스러운 실내외 디자인은 어떤 S클래스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 최고급 나파 가죽을 적용해 럭셔리 세단다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뒷좌석 시트는 비행기 1등석과 같은 편안함을 제공한다.

컴포트(Comfort), 스포츠(Sport), 스포츠플러스(Sport+), 개인별(Individual) 4가지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출발하는 ‘레이스 스타트’ 기능도 달렸다. 스포츠나 스포츠 플러스 모드에서 운전자는 왼발로 브레이크를 강하게 밟고 오른발로 액셀러레이터를 밟으면 작동된다. 운전자가 브레이크 페달에서 발을 떼는 순간 차는 괴물처럼 튀어나간다. 원하는 대로 배기음도 바뀐다. 가격은 ‘메르세데스-AMG S63 4매틱+롱’이 2억 1900만원, ‘메르세데스-AMG S63 4매틱+롱 퍼포먼스 에디션’이 2억 5100만원이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7-12-2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