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대→2만대… 수입 하이브리드차 ‘잘나가네’

입력 : ㅣ 수정 : 2017-12-26 0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연간 판매량 첫 2만대 돌파
작년比 46%↑… 시장점유율 9.7%
렉서스 전체 51%… 상승세 주도
올해 수입 하이브리드차의 연간 판매량이 처음으로 2만대를 돌파했다.

2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1∼11월 국내에서 판매된 하이브리드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포함)는 모두 2만 644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1만 4104대)과 비교해 46.4% 증가한 수치다.

수입 하이브리드차는 국내에 첫선을 보인 2006년 56대가 팔리는 데 그쳤지만 꾸준히 시장을 늘리면서 2009년 1000대, 2012년 6000대를 각각 넘어섰다. 지난해(1만 6259대) 처음 1만대를 돌파한 데 이어 1년 만에 2만대를 다시 돌파한 것이다.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 점유율은 올 11월 말 현재 9.7%로 10%대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해 말 7.2%였던 것과 비교하면 무서운 상승세다.

업계에서는 수입 하이브리드차 강세 요인으로 ▲친환경차 시장이 커졌고 ▲성능과 연비 경쟁력이 향상됐으며 ▲전기차보다 이용이 편리하다는 점을 꼽는다.

특히 가장 많은 차종을 거느린 렉서스가 시장 상승세를 주도했다. 렉서스는 올 1∼11월 총 1만 525대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팔아 전체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의 절반 이상(51.0%)을 차지했다. 도요타 6663대(32.3%), 혼다 2099대(10.2%) 등 다른 일본차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모델별로는 렉서스 ES300h가 6936대로 전체 판매량의 33.6%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이어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3139대), 도요타 프리우스 하이브리드(2207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2099대)가 2000대 이상 팔려 2∼4위를 차지했다. 렉서스 NX300h(1801대), 렉서스 RX450h(1202대), 도요타 라브4-HV(1125대) 등도 1000대 넘게 팔렸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12-2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