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첨단기술보다 감성에 더 큰 기대”

입력 : ㅣ 수정 : 2017-12-26 0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비자들 대화·소통 중시
국내 소비자들은 인공지능(AI)의 기술적인 측면보다 감성적인 측면에 더 큰 기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회사 이노션 월드와이드는 25일 주요 포털·블로그·카페·커뮤니티의 AI 관련 키워드 약 48만개를 분석한 결과 소비자들이 AI를 통해 체감하고 기대하는 분야가 ▲상호작용 ▲이해 ▲교감 등 세 가지로 요약됐다고 발표했다. 소비자들이 첨단기술 자체보다 대화, 소통을 통한 AI와의 상호작용에 더 큰 관심을 두고 있다는 얘기다. 관련 키워드로 ‘마음’(1만 1346건), ‘친구’(8519건), ‘재미있다’(7738건) 등이 꼽힌 것도 이를 방증한다. “친구와 대화하는 느낌이다”, “힘든 일이 있거나 장난을 쳐도 받아준다” 같은 표현도 AI 관련 검색어로 등장했다.

이수진 이노션 디지털 커맨드센터장은 “2017년은 AI가 실제 일상 속으로 들어온 해”라며 “AI가 단순히 생활을 편리하게 해 주는 첨단기술을 넘어 인간과의 상호작용을 통해 교감하는 존재로 인식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12-2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