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신생아 사망’ 이대목동병원 하루만에 접은 1차 원인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7-12-22 09: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부전문가 불러 자체규명 시도… 병원측 제시 자료 검토 수준 그쳐
“조사 아닌 자문 역할 요청” 해명

이대목동병원 측이 신생아 연쇄사망 사건과 관련해 외부 전문의로 꾸린 자체 원인조사팀이 병원 측과 한 차례 면담만 진행한 뒤 사실상 활동을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원인조사팀과 별개로 병원 의료진에 대한 소환조사를 본격적으로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19일 오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수사관들이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신생아 사망사건 수사를 위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2017.12.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일 오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수사관들이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신생아 사망사건 수사를 위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2017.12.19 연합뉴스

21일 경찰과 이대목동병원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김남중 서울대의대 감염내과 교수를 단장으로 구성된 6명의 원인조사팀은 19일 병원 측과 면담 이후 활동을 중단했다. 신생아 연쇄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원인조사팀이 지난 19일 병원 측과 미팅을 한 뒤 활동을 중단했다”면서 “신생아에게 같은 수액이 주사됐다는 등 역학조사팀 관련 언론 보도가 나간 이후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원인조사팀은 지난 18일 팀 구성 이후 다음날인 19일 병원 측과 첫 번째 면담을 진행했다. 원인조사팀은 병원 측이 자체 조사한 자료를 받고 그에 대한 의문점을 병원 측에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대목동병원 관계자는 “원인조사팀은 원인을 규명해서 결과를 발표하는 팀이 아니라 원인 규명을 위해 점검할 리스트를 확인하고 의료진 면담, 진료시스템 등을 점검해 자문하는 역할만 한다”면서 “그 역할을 다했기에 1차 활동이 끝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 당국의 원인 발표가 나온 뒤에 원인조사팀의 2차 활동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외부 인사를 통해 객관적으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겠다던 원인조사팀의 활동이 이틀만에 중단되면서 이번 사건의 원인 규명을 위한 이대목동병원 측의 의지가 부족한 게 아니냐는 논란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르면 22일 이대목동병원 의료진을 참고인으로 소환 조사한다. 의료진 소환 조사는 이번 사건이 양천경찰서에서 광수대로 이첩된 이후 처음이다. 경찰은 의료사고와 관리과실의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은 사실관계를 명확히 정리해 과실 규명을 위한 기초 증거자료를 확보하는 단계”라면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나 질병관리본부에서 공식적인 사인이 나와야 의료과실과 관리과실 부분에 대해 수사를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파행된 유가족 측과 병원과의 만남은 이날 이뤄지지 않았다. 병원 측은 “앞으로 유족 측 대표와 일정을 논의해 다시 만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17-12-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