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노무현 전 대통령 친필 ‘사람사는 세상’ 1600만원에 낙찰

입력 : ㅣ 수정 : 2017-12-21 1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직접 쓴 ‘사람사는 세상’ 휘호가 치열한 경합 끝에 1600만원에 낙찰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경매는 100만원에서 시작해 총 91건의 응찰수를 보였다고 한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휘호. 에이옥션 제공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휘호. 에이옥션 제공

미술품 경매회사 ㈜에이옥션에 따르면 지난 20일 마감한 2017년 마지막 미술품 경매의 낙찰총액은 2억원, 낙찰률은 75%를 기록했다고 이데일리가 21일 보도했다.


노 전 대통령의 이번 휘호 작품은 2002년 민주당 서울지역 경선 마지막날인 4월 27일 전에 쓴 글이라고 한다. 당시 노무현 고문이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되기 바로 직전이다. 노 전 대통령의 슬로건이었던 ‘사람사는 세상’이라는 문구가 간결하게 적혀 있다.

미술품 경매에서 가장 높게 낙찰된 작품은 한글 서예가 평보 서희환(1934~1995)의 ‘용비어천가’다. 노 전 대통령의 휘호보다 110만원 더 비싸게 팔렸다. 낙찰 금액 1710만원으로 시작가의 약 34배에 달한다.

이외에 나란히 출품된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휘호 ‘수출입국’은 800만원에 시작해 1050만원에 낙찰됐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에이옥션은 1월 소품(小品) 기획 특별 경매를 열 예정이다. 출품 작품은 유명 작가의 소품으로 작지만 알찬 내용 구성을 가진 작품 위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