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산골마을이 세계 첫 ‘5G 마을’로

입력 : ㅣ 수정 : 2017-12-20 23: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R 관광안내·특산물 판매 등 의야지마을에 ‘인구댐’ 구축
내년 2월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 평창 지역에 세계 최초로 5세대(G) 네트워크 기술이 적용된 ‘인구댐’이 만들어진다. 농작물 도난방지 시스템이 구축되고 증강현실(AR)을 이용한 관광 안내와 특산물 판매가 가능해진다.
행정안전부는 20일 대관령 의야지마을에서 ‘평창 5G 빌리지’ 개소식을 가졌다. 의야지마을은 해발 700m 이상 고지대에 있어 평소 외지인의 방문이 적은 조용한 마을이다. 평창 주요 경기장과 자동차로 15분 거리에 있다.

평창 5G 빌리지는 의야지마을을 ‘5G 네트워크 마을’로 바꾸고자 KT의 12가지 차세대 기술을 적용하는 민관 협력 사업이다. 행안부는 올 7월부터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역 주민들에게 대도시에 버금가는 인프라를 구축한 전원형 마을(인구댐)을 제공해 인구 감소를 막는 것이 골자다. 의야지마을도 ‘문화·관광’ 거점 마을로 육성하고자 ‘민관이 함께하는 대관령면 신바람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평창 5G 빌리지는 이 사업 가운데 하나다.

앞으로 이곳에는 농산물 홍보와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지역활력센터’가 세워진다. 2층으로 이뤄진 ‘꽃밭양지카페’에서 5G, 증강현실, 혼합현실(MR), 홀로그램 등을 이용해 관광정보와 드론 체험 기회 등을 제공한다. 독거노인 응급 서비스가 제공되는 등 정보기술(IT) 기반 ‘스마트 타운’이 조성된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주민의 정주 여건이 크게 나아지고 관광객도 늘어날 것으로 행안부는 기대했다.

행안부는 내년에도 인구 감소 지역 읍·면·동 거점 마을을 통합 지원하는 인구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12-2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