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청춘은 속도가 아닌 방향이다

입력 : ㅣ 수정 : 2017-12-20 14: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 적성과 역량을 잘 모르겠다.”

취업을 앞둔 청년들의 가장 큰 고민은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고, 어떤 일을 내가 잘할 수 있는지 잘 모르겠다는 것입니다.

진로를 탐색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업들도 내놓고 있는데요. 현대기아차그룹은 견학 프로그램을, 파고다교육그룹은 ‘내일캠퍼스’라는 개별 멘토링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KT&G의 경우 ‘상상나침반캠프’라는 합숙 프로그램을 통해 취업 준비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빨리 가려고 하기보다 먼저 방향을 먼저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기획·제작 큐레이션팀 sns@seoul.co.kr
자료 제공: KT&G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