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입양원, 25일까지 동화 ‘가족이 되었어요’ 전시회

입력 : ㅣ 수정 : 2017-12-20 1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입양동화 가족이 되었어요

▲ 입양동화 가족이 되었어요

보건복지부 산하 중앙입양원(원장 김원득)은 입양에 대한 편견 해소와 건전한 입양문화 확산을 위한 그림동화 ‘가족이 되었어요’를 발간하고 25일까지 서울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원화전시회와 체험행사를 갖는다고 20일 밝혔다.

‘가족이 되었어요’는 임정진·이갑규 작가가 제작한 입양동화로, 유아·초등학생의 눈높이에서 자연스럽게 입양에 대한 생각을 나누며 올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제작했다.

동화에는 어린이들이 호기심과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개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혼자 살던 ‘푸실이’가 친구 ‘까끌이’와 함께 높은 곳에 오르다가 떨어져 병원에 입원하고, 상처가 아물 때까지 함께 지내며 온 가족이 ‘새 아빠 찾기’에 노력하는 과정이 15컷의 그림과 글로 표현돼 있다.

중앙입양원은 공공도서관, 입양기관 및 단체 등에 동화책을 무료로 배포한다. 내년에는 유아, 초등학생의 입양인식 개선을 위한 인형극 시나리오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김원득 원장은 “모든 어린이는 가정에서 부모님의 관심과 사랑을 듬뿍 받으며 자랄 권리가 있지만 안타깝게도 부모와 가정의 울타리를 잃어버린 어린이들이 매년 발생하고 있다”며 “혈연이 아니어도 가족이 될 수 있다는 인식, 건전한 입양문화가 우리 사회에 널리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