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론 점잖은 신사 때론 야성적 오빠

입력 : ㅣ 수정 : 2017-12-19 2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성능 스포츠 세단 ‘닛산 맥시마’
최근 기아자동차의 ‘스팅어’와 제네시스의 ‘G70’ 등 국내에서도 고성능 스포츠 세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원조 고성능 세단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닛산 맥시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닛산 맥시마

이에 닛산은 고성능 스포츠 세단 맥시마를 앞세워 늘어나는 시장 수요를 본격 공략할 계획이다. 1981년 출시돼 36년 역사를 자랑하는 맥시마는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차는 아니지만 과감한 디자인과 다이나믹한 퍼포먼스등을 겸비해 두터운 매니아 층을 형성하고 있다.


맥시마는 외관부터 뚜렸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닛산의 상징이 된 날렵한 V모션 그릴은 전면부를 관통해 강력한 첫인상을 준다. 또한 미국 워즈오토 선정 ‘세계 10대 엔진’인 VQ 엔진이 탑재됐으며 최고 출력은 303마력, 최대토크는 36.1㎏·m에 달한다. 스포츠 모드 선택 시 차량의 응답성은 더욱 민첩해진다.

보스 오디오 시스템으로 구현한 사운드는 운전의 재미를 청각적으로도 느낄 수 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연구에서 영감을 얻은 ‘저중력 시트’는 운전 시 피로감을 줄이고 급코너에서도 몸을 안정적으로 지탱해준다.

또한 동급 최초로 적용된 ‘인텔리전트 전방 충돌 경고’는 바로 앞 차량은 물론 그 앞 차량의 속도와 거리까지 감지해 경고를 준다. 닛산 관계자는 “맥시마는 프리미엄 브랜드 세단 이상의 품질과 스포츠카에 비견되는 퍼포먼스를 갖춘 모델로서 출시된 지 2년이 지났지만 매년 예상 목표치보다 1.5배 이상이 판매되고 있다”면서 “인텔리전트 운전자 주의 경보’ ‘후측방 경고 시스템’ 등을 탑재해 닛산의 모든 모델 중 가장 안전한 차량으로도 꼽힌다”고 말했다. 가격은 4370만원.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12-2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