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햄버거 나트륨·지방 ‘폭탄’…무려 하루 기준치 50%”

입력 : ㅣ 수정 : 2017-12-18 14: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소비자원, 편의점 ‘빅5’ 햄버거 14개 조사결과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햄버거 1개의 나트륨과 지방이 1일 기준치의 절반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대상 편의점 햄버거[소비자원 제공  연합뉴스

▲ 조사대상 편의점 햄버거[소비자원 제공
연합뉴스

한국소비자원은 가맹점 상위 5대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위드미)에서 판매하는 햄버거 3종(불고기버거, 치즈버거, 치킨버거), 14개 제품을 상대로 안전성과 품질을 시험·평가했다고 18일 밝혔다.


편의점 햄버거 평균 나트륨 함량은 994.6m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2천㎎)의 50% 수준이었다.

GS25가 판매하는 ㈜영진데리카후레쉬의 빅사이즈치즈불고기버거 나트륨 함량은 1천583mg(79%)으로 가장 많았다.

반면 CU가 파는 ㈜조이푸드의 매콤순살치킨버거는 690mg(35%)으로 가장 적었다.

햄버거 14종의 평균 지방 함량은 23.3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54g)의 43% 정도였다.

미니스톱이 판매하는 ㈜한맥푸드의 비프치즈버거가 42g(78%)으로 가장 많았다.

그렇지만 GS25가 선보이고 있는 ㈜영진데리카후레쉬의 상하이스파이시치킨버거가 10g (19%)으로 가장 적었다.

나트륨과 지방 함량은 높았던 반면 식이섬유나 탄수화물 함유량은 적었다.

평균 탄수화물 함량은 56.4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324g)의 17%, 평균 식이섬유 함량은 3.9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25g)의 16% 수준이었다.

한편, 영양성분 표시기준을 지키지 않은 제품도 상당수였다.

14개 제품 중 11개 제품이 1개 항목 이상에서 영양성분의 실제 측정값과 제품에 표시된 양의 허용오차 범위를 넘었다.

관련 규정에 따르면 열량·나트륨·당·지방·포화지방·콜레스테롤의 실제 측정값은 표시량의 120% 미만, 탄수화물·식이섬유·단백질의 실제 측정값은 표시량의 80% 이상이어야 한다.

특히 나트륨 함량 표시는 7개 제품, 당 함량 표시는 6개 제품이 표시기준에 부적합해 다른 영양성분 표시보다 부적합 비율이 높았다.

제품의 나트륨 함량을 다른 제품과 쉽게 비교할 수 있도록 표시하는 ‘나트륨 함량 비교 표시’도 7개 제품은 개선이 필요했다.

전체 편의점과 해당 제조업체는 표시를 개선하겠다고 소비자원에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